법화경 메시지

자비와 평등의 가르침, 민중구제의 길을 열다

칠비(七譬)

법화칠비란 법화경에 설하여진 일곱가지의 비유를 말하며, 비유로써 부처님의 말씀을 보다 쉽게 이해할수 있게 하기 위함이다. 법화경에는 매우 알기 쉬운 구체적인 수많은 비유가 설해져 있다. 우리들도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것을 남에게 알려주고 싶을 때 여러 가지 예를 들어 설명한다. 마찬가지로 어느 시대나 우화(寓話)는 인간의 삶이나 인생의 지혜를 가르쳐 주는데 큰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법화경에서 뛰어난 비유가 쓰여지고 있는 것도 묘법을 사람들에게 알려주고자 하는 부처의 한없는 자비와 자유자재로 발휘하는 지혜의 표현이다.

법화경의 칠비란 다음과 같은 일곱가지의 이야기를 말한다.

계중명주(髻中明珠)의 비유

지금이야말로 무상(無上)의 가르침인 법화경을 설하리라

둔황막고굴 61굴 남벽 (오대십국 시대 10세기 전반)
1
전륜성왕(轉輪聖王: 세상을 올바르게 다스리는 이상적인 왕)은 악의 세력과 맞서 싸우며 병사가 세운 전공(戰功)의 크기에 따라 여러 포상을 했다.
2
하지만 전륜성왕은 자신의 상투(관을 쓰기 위해서 묶은 머리) 속에 있는 ‘명주’만은 주지 않았다. 그러나 대공적을 세운 병사를 보고 기뻐하며 비로소 이 명주를 주었다.
‘전륜성왕 = 부처’, ‘병사 = 불제자들’, ‘여러 포상 = 이전경(법화경 이전의 여러 가르침)’, ‘상투 속의 명주 = 법화경’에 비유했다. 부처는 사람들을 구제하기 위해 온갖 법을 설했지만, ‘법화경’만은 설하지 않았다. 하지만 지금이야말로 부처가 이 ‘제경의 왕’인 최상의 가르침, ‘법화경’을 설해 밝힐 것임을 나타내고 있다.
1
성벽 밖에서는 격렬한 기마 전투가 벌어지고
2
중앙에 있는 참호의 다리에는 전투에 패하여 포로가 된 장병들이 있다.
3
성벽 안 전당 앞에서 왕이 전공(戰功)을 세운 병사에게 포상을 주는 장면이 그려져 있다.